Sign board

요즘 중구에 피크닉이라는 카페의 간판이 힙한 모양이다. 건축주가 이런 느낌의 간판을 강화카페에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게 야간에 글자에만 빛이 들어가서 허공에 떠있는 느낌을 내게되면 좋을것 같지만, 프레임이 너무 많이 보이게 되면 좀 지저분해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각파이프로 구조물을 세운 모습. 틀을 짜고 각 글자를 붙였다. 전기적으로 연결되고 스위치(혹은 차단기)도 별도로 있어야 할 것 같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