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MOQ

2013년 1월부터 7월까지 꽤 많은 RFI를 썼다. 또 그 이슈를 닫기위해 매일 Design workshop에 참여했다. 그때 RFI를 쓰면서 문서에 넣기 위해 캡쳐했던 이미지들을 보다보니 기억이 새록새록 살아난다.

이재경스튜디오는 BIM용역사로 나와 영모, 이렇게 두명이 현대건설로 파견을 나왔다. 당시에 꽤 여러명 BIM엔지니어로 현대건설측에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신참인 우리가 새로운 이슈들을 맡게 되었었다. 내가 맡은 이슈는 서로다른 discipline의 충돌이나 공정 간 문제, 방수/단열 이슈, 마감 이슈 등 포괄적인 것이었다. 팀 이름은 바로 Interfaca team. 이 팀은 그냥 서로 다른 부분의 복합적인 문제면 다 맡는 팀이었다. 덕분에 거의 모든 디테일을 다 뜯어볼 수 있었고, 아주 많은 아이템을 모델링 해 볼 수 있었다. Read More

BIM engineering process

카타르 국립 박물관 프로젝트에서 BIM 실행계획서를 업데이트 하면서 만든 다이어그램이다. QA/QC를 어떻게 진행하고, 어떤 절차를 만들어서 확인할 것인지 등을 나타냈다. 실제 현장에서는 3D모델기반 QC를 진행하고 있지 않았고, CM에서는 그 문제

 

를 계속 지적했다.Read More

신현리_희와래 실시설계 작업중


오늘 신현리 근생을 강화군청에 허가 접수하기로 했다.(벌써 12시가 넘었으니 오늘이다…) 다음주 월요일부터 위드웍스에 나가기로 했으니, 이 일은 마무리 해야 하는데, 생각보다 기계,전기,설비, 통신, 인테리어 도면 일이 많다. 민구와 이야기를 해서 일 양을 정리했다. 역시 전문가와 이야기 해야 하는듯. 효율적으로 작업하기 위해서 주요 배관만 설계하고, 나머지 전기함이나 수도 배관 등은 2D로 정리하기로 했다.

래빗에서 설비 도면 시트 작업을 할때, 건축도면 위에 shade된 설비 배관을 표현하고 싶었는데, 아무리 해도 당최 되질 않는다. 전문가 민구도 어려워 하고…역시 래빗은 너무 어렵다. 그래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아주 약간(1mm정도) 실력이 늘었다.

Hololens 2 출시!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홀로랜즈 2가 나온다. 현재는 preorder만 가능하지만, 여러 매체에서 앞다퉈  연일 소개하고 있다. 홀로랜즈 1을 써봤을 때는 Field of View가 너무 좁아서 몰입감이 매우 낮았었다. 이번에는 좀더 넓어 졌다고 하는데, 역시나 좁다. 그리고 1에서 공간 인식하고, 위치 업데이트하는 속도는 꽤 나쁘지 않았었는데, 2에서는 더 빨라져서 안정적인 것 같았다.

Hololens 2

신제품 발표장에서는 3배 더 편해졌다고 하는데, 하드웨어 디자인은 잘 나온것 같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프레임 속도와 정확성, 넓은 시야 같은거라… 써봐야 알것 같다. 가격은 300만원을 넘어가기 때문에 아직 건설현장에서는 대중적으로 사용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봤을때, 30도 정도 시야가 나왔었는데,

이번에는 약간 더 커진 52도라고 한다.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시연 영상에서는 아주 정확하고 부드러운 위치 인식을 하고 있는것 같아서 기대되는 바가 컸다.

시연영상 장면인데, 여러 사람이 가상공간을 공유하고 3D물체를 같이 보는 것 처럼 연출했다. 바닥 패턴이나 뒤에 그림을 일종의 VR 마커로 사용하여 정확한 좌표계 결합을 한 것 같은데. 그게 아니면 다른 위치인식 장치가 필요할 것 같다. (그런게 보이지 않으므로…)

Trimble에서는 발빠르게 hololens 2를 건설용 헬멧과 결합시켜,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랜즈와의 파트너쉽을 광고했다. 뭐 이걸로 인스펙션하고 교육도 하고, 현장에서 문제도 찾고 다 한다는데, 아직 좀 부족한 모양인지 시연하는 것은 말로 대체했다.

아무튼 앞으로 이런 Mixed Reality 기술이 발전할 수록 3차원 정보의 활용성이 더욱 커질 것이고, 중요해 질 것이다. BIM은 당연한 것이 되어가고 있고, 건축가의 기본 소양이 되고 있다. 스마트한 건설 현장이 올해 화두인데, 공장에서 prefabrication하는것 뿐만 아니라 MR기술을 이용한 건설용 사례가 등장했으면 좋겠다.

Virum In Culina(VIC): 주방에 있는 남자

영어로 “The man in the kitchen”이라는 뜻이다. 물론 주방은 엄마의, 여자들의 공간이지만, 나는 어디든지 조화로운게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주방의 주인은 말 잘 들을 남자같은 주방기구 VIC를 많이 필요로 할 지 모른다.

아마존에 판매할 첫번째 아이템으로 Kitchen Utensil Sets 9 pices를 제작했다. 아직 초기라서 뚜렷한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형성된 것은 아니지만, 힘있고 튼튼하면서도 부드러운, 멋진 남자 세프같은 이미지를 구축하고 싶다. 그래서 두번째 아이템은 질 좋은 나무 손잡이의 흰색 실리콘을 사용한, 정말 쉐프같은 주방기구를 제작하고 있다.

첫번째 아이템이 잘 된다면, 브랜드를 만들고 제품을 공장에서 생산하는 과정을 유튜브나 실시간 방송 플랫폼을 통해 공유해야 겠다.

grasshopper

2008년 경, 마곡 워터프론트 도시설계를 할 때, 하고싶었던 것이 있다. 그건 바로, 사람들의 움직임(활동)을 예측하여 그 빈도에 따라서 공간의 Power를 설정하고, 그게 적당한 크기의 프로그램을 수용하면서 볼륨이 되게 한 다음, 각 볼륨이 서로 관계를 가지면서(보로노이 알고리즘) 마치 식물의 세포증식처럼 자연스럽게 도시공간이 형성되도록 하는 것이었다.

쓰고나니 속이 후련하다. 그러나 그때는 그런 설계를 하지 못했다. 결국, 라이노에서 보로노이 알고리즘을 무작정 돌려서, 적당히 나온 볼륨을 배치해 놓고 마무리 했다. 그때 정말 처절히 실력의 한계를 경험했었다. 그게 2008년 3월 쯤인데, 그 해 말쯤 그래스호퍼를 보았고, ‘그래스호퍼라면 내가 하고자 했던 설계를 할 수 도 있겠구나’ 했다. 그때 한양대에서 유기찬 소장님이 Associative design이라는 동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어느 대학교에서 만든 영상인데, 그땐 도데체 뭘 배워야 저런걸 하나 하는 생각을 했다.

오늘 다시 그래스호퍼를 10년만에 해보려고 켰는데, linkedin의 learning에서 그래스호퍼 강좌를 보고 깜짝 놀랐다. 환경 데이터를 가져오는 플러그인, 물리적 필드를 형성하는 플러그인, 구조적 분석, 그외 기타 데이터베이스를 연결할 수 있는 기능, 그리고 머신러닝을 통해 수많은 가능성을 분석해볼 수 있는 플러그인 까지. 지난 10년동안 그래스호퍼는 엄청나게 성장해 있었다!! 너무 깜짝 놀라서 미친듯이 인터넷 강좌를 구매했다.

늘 그렇듯이, 구매만 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방법은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해보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