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sshopper

2008년 경, 마곡 워터프론트 도시설계를 할 때, 하고싶었던 것이 있다. 그건 바로, 사람들의 움직임(활동)을 예측하여 그 빈도에 따라서 공간의 Power를 설정하고, 그게 적당한 크기의 프로그램을 수용하면서 볼륨이 되게 한 다음, 각 볼륨이 서로 관계를 가지면서(보로노이 알고리즘) 마치 식물의 세포증식처럼 자연스럽게 도시공간이 형성되도록 하는 것이었다.

쓰고나니 속이 후련하다. 그러나 그때는 그런 설계를 하지 못했다. 결국, 라이노에서 보로노이 알고리즘을 무작정 돌려서, 적당히 나온 볼륨을 배치해 놓고 마무리 했다. 그때 정말 처절히 실력의 한계를 경험했었다. 그게 2008년 3월 쯤인데, 그 해 말쯤 그래스호퍼를 보았고, ‘그래스호퍼라면 내가 하고자 했던 설계를 할 수 도 있겠구나’ 했다. 그때 한양대에서 유기찬 소장님이 Associative design이라는 동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어느 대학교에서 만든 영상인데, 그땐 도데체 뭘 배워야 저런걸 하나 하는 생각을 했다.

오늘 다시 그래스호퍼를 10년만에 해보려고 켰는데, linkedin의 learning에서 그래스호퍼 강좌를 보고 깜짝 놀랐다. 환경 데이터를 가져오는 플러그인, 물리적 필드를 형성하는 플러그인, 구조적 분석, 그외 기타 데이터베이스를 연결할 수 있는 기능, 그리고 머신러닝을 통해 수많은 가능성을 분석해볼 수 있는 플러그인 까지. 지난 10년동안 그래스호퍼는 엄청나게 성장해 있었다!! 너무 깜짝 놀라서 미친듯이 인터넷 강좌를 구매했다.

늘 그렇듯이, 구매만 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방법은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해보는 것.

카페 실링 – white noise

강화도 카페를 설계하다 보니 어딜가나 카페 인테리어만 눈에 들어온다. 카페는 단순히 커피만 마시러 가는 공간은 아닌것 같다. 어떤 자료를 읽어보니, 화이트 노이즈라고 해서 적당한 소음이 머리속의 잡생각을 없에주어 더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한다. 적당한 부산함과 적당한 혼란.

그래도 실링을 제거한 다음 흰색이나 검정색을 칠한 콘크리트 곰보를 보고있자니, 좀 불쾌하다고 생각됐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런 부분적인 혼란을 화이트 노이즈 처럼 생각하는 모양이다.

위 사진의 빵집처럼 천정까지 완벽하게 매끈한 흰 바탕이 되었을 때, 약간의 답답함을 느끼게 되는건가? 사람의 감각은 참 신기하고 어렵다.

Sign board

요즘 중구에 피크닉이라는 카페의 간판이 힙한 모양이다. 건축주가 이런 느낌의 간판을 강화카페에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게 야간에 글자에만 빛이 들어가서 허공에 떠있는 느낌을 내게되면 좋을것 같지만, 프레임이 너무 많이 보이게 되면 좀 지저분해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각파이프로 구조물을 세운 모습. 틀을 짜고 각 글자를 붙였다. 전기적으로 연결되고 스위치(혹은 차단기)도 별도로 있어야 할 것 같다.

강화카페 3D 뷰

이 건물에는 옹벽이 있는데, 한 20여 미터를 날아온 후에 건물과 만나면서 쫙 찢어지게 된다. 그 찢어진 사이에 카페가 생기고, 주택은 그 콘크리트 덩어리에 박힌 흑요석처럼 디자인 했다.

비용 문제로 내부 인테리어를 별로 안할 것 같은데, 보가 떡하니 있으니 너무 답답할 것 같다. 동양구조에 이병도본부장님께 구조설계를 부탁드렸는데 고맙게도 내부 보를 다 없앨 수 있게 해주셨다. 감사합니다 본부장님^^

오늘(19년2월21일) 일정을 확인해 보니, 아직 개발행위 허가가 안나온 상태라서 건축허가 접수를 못하고 있다고 한다. 건축허가는 수용이형네 사무실에서 진행해 주기로 한 상태. 난 아직 건축사가 없어서(나중에도 없을듯…) 허가를 진행 할 수 없다. 지금은 래빗에서 실시설계용 시트를 만들고 있다. 지인버프로 고급인력이 무료 봉사활동을 하는 실정이지만, 이렇게라도 실제 프로젝트를 해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해야 겠다.

 

강화카페 BIM 구축

*벌써 몇달 전 내용이지만 오늘 컴퓨터를 포멧해야 하기 때문에 폭탄투하중입니다.

처음 디자인에서는 공간 효율성 같은 것보다 컨셉에 충실하고 싶었다. 돈도 생각하지 않고 유지관리 같은것도 생각하지 않고, 그냥 컨셉을 만들어 보는 느낌으로? 그랬더니 우택이 녀석이 맘에 안든다고 온통 붉은칠을 해놨다. ㅎㅎㅎ 뭐 디자이너는 너니까.

역시 3D를 해야 설계 발전이 가능한것 같다. 2D로 어떻게 모든것을 상상하겠나. 옛날 건축가들은 그랬다던데 믿을 수가 없다. 아무튼 이 래빗이 이런 점이 매우 맘에 든다. 어차피 건축하는 사람들은 도면처럼 2D 기준으로 생각하게 되어있는데, 3D와 평/입/단면도가 바로 연동되게 되어 있으니, 딱 건축적으로 생각할 수 있게 구성된 점이 너무 좋다.

 

다이나모를 사용해 Revit에서 패널 전개도를 작업한 샘플. 다이나모가 2.0이 되면서 그래스호퍼의 구조랑 거의 비슷하게 변해가고 있다. 앞으로는 Revit에서 모든 건설 정보가 가공될 것이다. 레빗 공부 해야겠다.